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북중 조약 체결 58주년에 "서로 뗄 수 없는 관계"

환담하는 북중 정상 부부
환담하는 북중 정상 부부(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둘째날인 2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금수산영빈관 내 호수 주변을 산책하다 앉아 환담하고 있다. 사진은 22일 조선중앙TV가 방영한 기록영화 장면. 2019.6.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이 11일 '조중 우호 협조 및 상호원조 조약'(약칭 북중 조약) 체결 58주년을 맞아 양국의 '운명적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날로 발전하는 조중친선'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오늘의 국제적 환경은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이 시대의 흐름에 맞게 조중관계를 더욱 훌륭히 발전시켜 나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것은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의무"라고 밝혔다.

신문은 과거 북중 지도자들의 친분을 전하면서 "세월은 흐르고 많은 것이 변하였지만 조중 두 나라 인민의 운명이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는 진리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네 차례 방중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근 방북을 언급하면서 "수령님들과 중국의 노세대 영도자들께서 마련해주고 가꾸어주신 조중친선은 김정은 동지와 시진핑 동지에 의하여 더욱 공고 발전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서 열린 북중정상회담
평양서 열린 북중정상회담(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일 평양에서 북중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조선중앙TV가 2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회담 모습. 2019.6.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또 북중 조약에 대해 "연대와 세기를 이어 조중친선 협조관계를 강화 발전시키고 두 나라의 사회주의 위업을 전진시키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총리가 1961년 7월 11일 베이징에서 체결한 북중 조약은 '유사시 자동개입' 조항이 핵심이며 북중 혈맹관계의 상징이다.

그동안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는 시진핑이 최고지도자에 오른 이후 관례를 깨고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했던 2014년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곤 매년 조약 체결일에 양국 친선을 강조하는 기사와 논설을 다뤘다.

이런 기조는 시 주석이 국가주석에 오른 후 처음으로 지난달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갖고 각 분야의 교류·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기로 합의함에 따라 앞으로 더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전날 김성남 제1부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노동당 국제부 대표단이 중국으로 출발하고,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에 도착하는 등 고위급 교류도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영빈관 산책하는 시진핑과 김정은
영빈관 산책하는 시진핑과 김정은(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2019.6.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시진핑 안내하는 김정은
시진핑 안내하는 김정은(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첫날인 2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시 주석 부부를 금수산영빈관에서 맞이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22일 공개한 기록영화 장면. 2019.6.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