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몸 떤 메르켈…세번째 증상에 "걱정할 필요 없어"(종합)

"증상 호전되고 있다…총리직 수행에 문제없어"
린네 핀린드 총리와 의장대 사열 중인 메르켈 총리 [EPA=연합뉴스]
린네 핀린드 총리와 의장대 사열 중인 메르켈 총리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0일(현지시간) 공식 행사 도중 다시 몸을 떠는 증상을 보였다.

지난달 18일 이후 벌써 세 번째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베를린에서 안티 린네 핀란드 총리와 회담하기 전 의장대 행사에서 양국의 국가가 연주될 때 몸을 떨었다.

지난달 18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와 지난달 27일 법무장관 퇴임식장에서 몸을 떤 것과 비슷한 모습이었다.

메르켈 총리는 연주가 끝나자마자 린네 총리를 회담장으로 안내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환영 행사 직후 메르켈 총리의 상태는 괜찮으며 린네 총리와의 대화는 예정된 대로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APTN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도 회담 후 린네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나는 매우 괜찮고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몸 상태에 대해 "아직 (증상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지만, 호전되고 있다"면서 "언젠가 (증상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직을 수행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29일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괜찮다"면서 "이런 반응이 나타났던 것처럼 다시 또 사라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메르켈 총리가 젤렌스키 대통령을 영접하는 행사 도중 몸을 떨 때는 기온이 섭씨 30도에 육박했고, 상당 시간 뙤약볕 아래에 서 있었다.

당시 총리실 측은 탈수 증세가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후 법무장관 퇴임식 때는 기온이 20도 정도였고, 이날 오전 기온도 14도 정도로 쌀쌀했다.

메르켈 총리의 임기는 2021년까지로 오는 17일 65세 생일을 맞는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7/11 0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