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공, 국가보안시설 무기 관리 부실…감사서 적발

일부 댐 경비계획 안세우고, 총기 서랍장에 보관하기도
수자원공사 대전 본사
수자원공사 대전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가 운영 중인 국가중요시설의 무기고와 총기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 감사관실은 규정을 위반한 관리 소홀로 총기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11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소양강댐 등 '가급' 6곳을 포함해 모두 34개의 국가중요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국가중요시설은 적에게 점령되거나 파괴되는 등 기능이 마비될 경우 국가안보와 국민 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주게 되는 시설로 통합방위법 등에 따라 지정됐다.

관련 법규에 따라 국가중요시설에서는 방호업무를 담당할 청원경찰 또는 경비인력을 배치하고 자체 경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하지만 공사 감사팀이 최근 한강권역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 강원본부 산하 3개 지사에서 자체 경비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양강댐
소양강댐[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부는 무기고 철문 2개의 열쇠를 두 사람이 나눠 보관해야 하는 규정을 어기고 한 사람이 도맡아 관리했다.

무기고 출입문을 개방하면 책임자와 부책임자에게 문자메시지가 자동 통보되는 시스템도 말을 듣지 않았다.

총기는 근무하지 않을 때 잠금장치가 있는 곳에 보관해야 하지만, 누구든지 접근할 수 있는 초소 내 일반 서랍장에 가스총을 보관하기도 했다.

1년에 두 차례씩 진행하는 소총 실사격 훈련을 할 때는 가스총 훈련도 병행해야 하지만 이마저도 지키지 않았다.

감사관실은 "총기·무기고 관리를 소홀히 하면 자칫 잘못하다 총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사 관계자는" 향후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비·방호 업무 규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