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영 "윤석열 청문보고서 반드시 채택…지명철회 사유 없어"

"추경 처리 시한 촉박…한국·바른미래 협조 요청"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총장을 위해서 윤석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는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명을 철회할 중대한 사유가 어디에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는 그동안 청문회 단골 주제였던 탈세, 위장전입, 투기, 음주운전, 논문표절 등 무엇 하나 문제가 된 게 없다"며 "위증 문제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자는 소신 있는 수사로 좌천당하기도 했지만, 강직함, 투철한 사명감으로 묵묵히 검사의 본분을 잊지 않았다"며 "따라서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고하게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후보자가 검찰개혁을 이루고 국민과 헌법에 충실하게 검찰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런 윤 후보자에게 거짓과 위증의 굴레를 씌우려는 시도를 접어주시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와 관련, "어렵게 문을 연 6월 임시국회가 불과 9일밖에 남지 않았다. 국회에 주어진 시간이 아주 촉박하다"며 "예산을 제때 쓸 수 있도록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주요 상임위 예비심사부터 야당의 ''묻지마 반대'로 추경 심사가 난항에 빠지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부품 산업 육성 긴급 추경도 제때 국회 문턱을 넘기 어려워 보인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어제 이해찬 대표는 중소기업중앙회를, 저는 한국노총과 대한상의를 찾아서 노동계와 재계의 목소리를 경청했다"며 "이 같은 대화와 소통이 공존과 상생의 길로 가는 첫걸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0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