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지하수 상수도 730곳 자연방사성물질 전수조사

송고시간2019-07-09 10:00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1일부터 2020년까지 지하수를 상수원으로 사용하는 소규모 상수도 시설을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 검출 여부를 전수조사한다고 9일 밝혔다.

조사는 도내 소규모 수도시설 800여곳 가운데 지하수를 사용하는 730여곳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수질관리에 미흡했던 농어촌과 섬 지역 주민이 주로 이용하는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점검을 통해 도민 누구나 안심하고 물을 마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연구원은 수질이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된 시설에 대해서는 시군에 통보해 사용중지 등 안전조치를 하고, 개선이 가능한 시설은 수질 설비를 보강한 뒤 재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월 환경부의 '먹는물 수질기준 및 검사 등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우라늄, 라돈 등 자연방사성물질이 먹는물 상시 수질검사기준 항목에 추가로 포함됐다.

이 규칙과 먹는물 수질감시항목 운영 고시 등에 따라 우라늄은 30㎍/L, 라돈은 148Bq/L 이하에서만 먹는물로 사용할 수 있다.

자연방사성물질은 방사선 폐기물이나 원자력 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인공방사성물질과는 달리 지구의 지각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방사성물질을 통틀어 지칭한다.

자연방사성물질이 함유된 지하수를 마시더라도 대부분 배설물 등으로 배출돼 건강에 바로 이상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장기간 과도하게 노출될 경우 화학적 독성에 의한 신장 손상 등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돗물
수돗물

[성남시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