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폭, 성인오락실서 2명 흉기로 찌르고 도주…오락실 업주 숨져

싸움
싸움[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50대 조직폭력배 조직원이 성인오락실 업주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종업원에 부상을 입힌 뒤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9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부천시 원종동 한 성인오락실에서 50대 남성인 A씨가 업주 B(51)씨와 종업원 C(50)씨를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경찰에서 "50대로 보이는 남성이 B씨와 C씨를 흉기로 찌른 뒤 그대로 달아나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배 부위를 흉기에 1차례 찔려 부상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C씨는 허벅지 부위를 흉기에 1차례 찔렸지만 크게 다치지 않아 병원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가 버린 흉기를 확보하고 탐문수사를 벌여 A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A씨는 서울 강서구 지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 조직원으로 경찰 관리대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오락실에 있던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달아난 A씨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C씨는 평소 친분이 있는 사이인 것으로 조사돼 A씨의 범행은 우발적인 게 아니라 계획된 것으로 추정한다"며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며 A씨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9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