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석열 청문회…여야, 윤우진 의혹·황교안 외압 논란 공방

한국당, 前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 집중 추궁
검경수사권 조정·공수처 도입 등 검찰개혁도 핵심 이슈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동환 기자 = 여야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의 도덕성과 검찰개혁 등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청문회의 핵심 이슈는 ▲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 ▲ 장모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 등 윤 후보자의 신상 문제 ▲ 검찰개혁 이슈 등이었다.

질의에 답하는 윤석열 후보자
질의에 답하는 윤석열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8 cityboy@yna.co.kr

한국당 의원들은 먼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을 정조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 사건에서 윤 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배경에 윤 후보자가 있는 게 아니냐고 추궁했다.

한국당은 특히 윤 씨가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윤 후보자로부터 대검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진태 의원은 "윤 후보자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비리 사건을 뒤에서 비호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데 전 용산세무서장이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며 "해외로 도피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 후보자는 윤 씨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윤 씨와 골프를 쳤느냐'는 질문에는 "한두 번 (골프를 친 적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고 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법무부 장관을 맡은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맞섰다.

김종민 의원은 "(윤우진 씨를) 불기소처분했을 때 법무부 장관이 황교안 대표"라며 "정 궁금하다면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부르면 되지 않나. 정치공세를 하지 말고 팩트 중심으로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윤 후보자 처가와 관련한 도덕성 논란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장모인 최 모 씨가 사기 사건, 의료법 위반 사건, 동업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 관련 의혹 등 3건에 연루돼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들 3건의 사건에서 최씨의 범죄 혐의가 명백한 데도 최씨가 처벌받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등은 지난 2013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있으면서 국가정보원 대선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수사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공세를 폈다. 윤 후보자는 같은 해 국정감사에 출석해 댓글조작 사건 수사 외압과 관련해 "황교안 장관도 무관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윤 후보자는 조영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외압 의혹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개입했단 사실을 증언했다"며 "황교안 당시 장관은 국민 앞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윤 후보자는 황교안 당시 장관의 외압 의혹을 언급한 데 대해 '지금도 생각이 변함 없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검찰 개혁 역시 이번 청문회의 핵심 이슈였다.

여야는 윤 후보자를 상대로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 이슈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윤 후보자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최종 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이며, 공직자로서 국회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형사사법 시스템은 국민의 권익과 직결되기에 한 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공수처 도입과 관련해서는 "제도 개편을 통해 국가 전체적으로 부정·부패 대응능력의 총량이 지금보다 약화해선 안 된다"며 "공수처 설치 논의도 그런 차원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8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