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석열 "양정철과 올해 2월께 만나…굉장히 조심하고 있다"

'4월 만남' 보도는 부인…2015년 총선 출마 권유받고 거절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지난 4월 만났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많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오보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라는 양 원장과 4월에 만났다는 것이 사실인가'라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에 "4월에 만난 적은 없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 인사를 앞두고 여권 실세인 양 원장을 따로 만났으며, 이는 검찰 독립성에 대한 기대를 저버린 행동이라는 특정언론 보도를 부인한 것이다.

윤 후보자는 양 원장과 만난 시기에 대해 "조금 오래된 것 같다. 수첩에 적어두고 만나는 것도 아니고, (정확한 시점을) 어떻게 말씀드릴 수 있나"라면서 "올해 2월께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 원장과 처음 만난 시점에 대해서는 "2015년 제가 대구고검에 근무하던 시절에 가까운 선배가 서울에서 얼굴 한번 보자 해서 식사 장소에 나갔더니 그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양 원장이 과거 인재영입 차원에서 자신에게 총선 출마를 권유했으나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양 원장을) 한 두 번 정도 본 것 같다"며 "저는 정치에 소질도 없고 정치할 생각은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그분을 만난 것은 그분이 다 야인이었던 시절"이라며 "(양 원장이) 출마하라고 간곡히 얘기했는데 제가 거절했고, 2016년 제가 고검 검사로 있을 때 공직 사퇴기한이 있었던 것 같은데 그전까지 몇 차례 '다시 생각해볼 수 없냐'고 몇 차례 전화가 와서 그런 생각이 없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윤 후보자는 "제가 그분하고 몇 차례 만났다고 하지만, 단둘이 만나서 무슨 얘기를 한 것은 아니다"라며 "그 자리에 초대한 선배와 교수 여러분이 계셨는데, 해외에서 잠깐 들어왔다가 나간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아무래도 정치권에 연계된 분이기 때문에 저도 굉장히 조심하고 있다"며 "제가 만약 검찰총장으로 취임한다면 여야 의원님들도 기회 될 때마다 자주 뵙고 말씀을 들으려고 하는데, 하여튼 많이 유의하고 부적절한 것은 조심하겠다"고 강조했다.

굳은 표정의 윤석열
굳은 표정의 윤석열(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19.7.8 hama@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8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