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정식 서울고검장 사의…검찰 고위간부 4번째

박정식 서울고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정식 서울고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박정식(58·사법연수원 20기) 서울고검장이 8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고검장은 이날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하는 윤석열(59) 서울중앙지검장의 연수원 3년 선배다.

박 고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올린 사직인사 글에서 "탁월하고 사명감이 투철한 검찰가족들과 동고동락할 수 있었던 것을 무한한 영광과 보람으로 생각한다"며 "조직을 떠나더라도 우리 검찰이 현재의 어려운 과제들을 슬기롭게 극복하여 국민을 위한 검찰로 더욱 발전하고 성장하기를 바라면서 많은 응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나온 박 고검장은 1991년 서울지검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중수2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3차장, 대검 반부패부장 등을 지내며 특수통으로 이름을 날렸다.

지난달 17일 윤 후보자가 지명된 이후 사의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는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와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을 포함해 현재까지 4명이다.

오는 25일 윤 후보자 취임 전까지 검찰 고위간부들의 사표가 이어질 전망이다. 검사장급 이상 간부 40명 가운데 윤 후보자의 선배인 사법연수원 19∼22기는 21명, 동기인 23기는 9명이다. 윤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를 마치는 대로 법무부 등과 협의해 후속인사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8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