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美 "비건, 8∼11일 유럽行…이도훈·현지 당국자와 北FFVD 논의"(종합2보)

국무부·외교부 발표…북미 실무협상 재개 앞두고 의제·장소 등 협의 본격화 촉각
대북인도지원·연락사무소에 제재면제도 논의될지 주목…北과 접촉 여부도 관심
악수하는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특별대표
악수하는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특별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 6월 2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6.28 jjaeck9@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현혜란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8∼11일 유럽을 방문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고 미 국무부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현지에서 논의에 동참할 예정이어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의제와 장소 등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하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비건 대표가 8∼9일 벨기에 브뤼셀을, 10∼11일 독일 베를린을 방문한다"며 "유럽 당국자들 및 이 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FFVD 달성을 위한 공동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도 7일 이 본부장이 9∼12일 독일을 방문, 이나 레펠 독일 외교부 아태총국장과 한반도 문제 관련 협의를 할 예정이며 같은 기간 베를린을 찾는 비건 대표와 만나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 주요국인 독일 측과 지난달 30일 남북미·북미 판문점 회동 이후 한반도 정세를 협의할 계획이고, 비건 대표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미 국무부와 외교부는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 유럽 당국자들 사이에 이뤄질 세부 논의 주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의 유럽 방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2∼3주 내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한 이후 이뤄지는 데다 나흘간이나 이어지는 것이라 관심을 끈다.

북미 실무협상 장소로 스웨덴 등 유럽 지역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협상 재개를 앞두고 유럽 당국자들과 장소 등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이 본부장도 유럽 현지에서 비건 대표를 만나는만큼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앞서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한미 간 사전 조율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북한에 대한 상응조치로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대북 인도지원과 연락사무소 설치 등이 논의대상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 '노딜' 이후 일단 거론이 잦아든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관련 대북제재 면제 조치도 논의될지 관심이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 이후 취재진에 "개략적으로 비핵화 전에는 제재 완화에 관심이 없다"면서도 대북 인도지원과 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대북 상응조치로 꼽은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비건 대표의 유럽 방문 중에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북측과의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채널 등을 통해 북측과 연락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대면 논의가 효율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북측과의 접촉 여부가 주목된다.

앞서 비건 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지난 1월 스웨덴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사흘간 '합숙 담판'을 벌인 바 있다. 이 본부장도 당시 논의에 참여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7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