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사회적경제 인프라 확충에 3천230억원 지원"

송고시간2019-07-05 15:30

사회적경제 박람회 참석해 사회적경제 기업가 격려

청각장애인 운전 택시 탑승 등 사회적경제 기업 서비스 체험도

문 대통령, '사회적경제 활성화'
문 대통령, '사회적경제 활성화'

(대전=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사회적경제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적경제 기업가와 사회적경제 지원기관 및 근로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히는 동시에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박람회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국민, 지역, 현장의 인식을 제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된 사회적경제 최대 행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사회적경제, 내일을 열다'라는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인들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 총 80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 "사회적경제는 포용국가의 한 축…취약계층 버팀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사회적경제 활성화는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로, 정부는 출범 초부터 사회적경제 가치 실현을 위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7년 10월 '사회적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사회적금융 활성화,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계획 등 총 13차례에 걸쳐 세부 정책을 마련했다.

청와대는 "2018년 말 현재 사회적경제 기업은 2만4천893개, 취업자는 25만5천541명"이라며 "사회적 기업 근로자 중 60% 이상이 취약계층일 정도로 사회적경제는 일자리 증가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 격려사에서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사회적경제가 만드는 사회적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지역기반'·'민간주도'·'정부 뒷받침'의 원칙에 따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 '고요한 택시' 체험
문 대통령, '고요한 택시' 체험

(대전=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전시관을 방문, '고요한 택시' 뒷좌석에 탑승해 태블릿에 표시된 버튼을 누르며 실제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고요한 택시'는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에너지가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가 청각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난해 6월 출시한 택시 서비스로 청각장애인 기사와 승객이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을 개발해 청각장애인이 택시기사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사회적경제 성장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 성장지원센터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등 지역 거점을 조성하고 정책금융 지원 목표를 작년보다 67% 늘린 3천230억원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정부 물품 조달 시 사회적경제 기업을 우대하고 공공기관 평가 항목에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구매 실적을 반영해 공공 판로를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또한 사회적경제를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 등 860개 창업팀 육성,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5천840명 지원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한 일자리를 만들고 수익을 지역에 재투자하는 지역순환형 경제 모델을 도입하는 한편, 연구자·일반시민 등이 함께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연구·개발 등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을 마치고 박람회 전시관 중 '사회적경제&가치관'을 방문하고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택시에 탑승하는 등 사회적경제 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도 체험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