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락한 슈퍼스타에서 인기 방송인으로, A.로드의 인생 역전

송고시간2019-07-05 09:59

콜로라도 에러나도와 대화 중인 알렉스 로드리게스
콜로라도 에러나도와 대화 중인 알렉스 로드리게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몰락한 슈퍼스타에서 이제는 최고의 인기 방송인이 된 알렉스 로드리게스(44·A.로드)의 인생 역전 스토리가 미국 현지에서 화제다.

로드리게스는 1993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한 뒤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성장했다.

누구보다 화려한 선수 생활을 보냈으나 말로는 비참했다.

그는 두 번의 약물 스캔들에 연루돼 '약쟁이'로 조롱당하고 끝내 구단 측의 은퇴 요구를 받아들이며 옷을 벗었다.

로드리게스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단 3명밖에 없는 700홈런을 불과 4개 남겨두고 2016년 8월 13일 영욕의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그렇게 사람들의 뇌리에서 잊히는 듯했던 로드리게스는 언젠가부터 다시 등장해 이제는 어디에서나 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현재 ESPN의 고정 프로그램인 '선데이 나이트 베이스볼'에서 해설을 맡은 그는 다음 주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는 폭스방송의 메인 해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말 잘하고 똑똑한 그는 현재 섭외 1순위다.

최근에는 미국 유명 토크쇼 '투나잇쇼'에 출연했고, 아카데미상과 에미상에도 초대를 받았다.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경기에서 로드리게스는 폭스 카메라와 함께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를 인터뷰했다.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는 중계 부스에서 테니스의 전설 존 매켄로와 함께 노박 조코비치의 1라운드 경기를 지켜봤다.

NBC 방송의 '투데이 쇼'에 출연한 알렉스 로드리게스
NBC 방송의 '투데이 쇼'에 출연한 알렉스 로드리게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드리게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믿기지 않는다"며 "5년 전에는 이런 일들을 상상도 하지 못했다. 지금 내게 벌어진 일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선수들에게 귀중한 조언자이자 멘토다.

콜로라도 로키스의 놀런 에러나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카를로스 코레아는 로드리게스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에러나도는 타석에서 머리를 흔드는 버릇을 로드리게스가 지적해줘 고칠 수 있었다며 그 덕분에 파워가 늘어났다고 소개했다.

보스턴의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에도 로드리게스의 공로는 적지 않다.

로드리게스는 약혼녀인 제니퍼 로페즈의 조언을 받아들여 보스턴의 좌완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에게 격려의 조언을 건넸다.

포스트시즌에서 약한 모습을 보여 비난당할 때의 그 비참한 기분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 바로 로드리게스였다.

그 조언이 통했는지 프라이스는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완벽투를 펼치고 '새가슴'이라는 오명을 씻어냈다.

이제는 누구나 원하는 인사가 된 로드리게스는 "지금보다 행복한 적이 없었다"며 활짝 웃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