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6회 집중타로 한화 3연전 싹쓸이

송고시간2019-07-04 21:31

LG트윈스 선수단
LG트윈스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단 1이닝이면 충분했다. LG 트윈스가 무안타 빈공에 시달리다 한 회에만 5연속 안타를 쏟아내며 한화 이글스에 4-3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1점 차 승리를 따냈다.

LG는 3연승 휘파람을 불었고, 한화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LG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에 선발 투수 이우찬이 2사 이후 볼넷 두 개를 내리 내준 뒤 재러드 호잉에게 우월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아 끌려갔다.

이후 이우찬은 안정을 되찾고 호투했지만, LG 타자들이 한화 선발 박윤철에게 꽁꽁 묶이며 힘든 경기를 펼쳤다.

LG는 5회까지 박윤철을 상대로 단 한 개의 안타도 치지 못했다.

그러나 LG는 박윤철이 내려간 6회에 폭발했다. 신민재가 바뀐 투수 박상원에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게 도화선이 됐다.

1사 1루에서 김현수, 전민수, 유강남, 오지환, 김용의가 5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단숨에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구본혁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유강남이 홈을 밟아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LG는 문광은, 진해수, 고우석이 연이어 나와 한화 타선을 잠재우며 한 점 차 승리를 지켰다.

이우찬은 데뷔 후 개인 최다인 6⅔이닝 동안 3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5승(무패)째를 거뒀다.

김현수는 역대 34번째로 800득점을 올렸다.

한화 선발 박윤철은 프로 데뷔 후 첫 선발 등판 기회에서 5이닝 무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