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금 낭비' vs '노후 보수'…7천만원 쓴 장수군수 관사 논란

송고시간2019-07-04 21:24

공중보건의 숙소 1급 관사로 리모델링, 전북서 장수군이 유일

장수군청 전경
장수군청 전경

[장수군청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장수군이 리모델링한 공중보건의 숙소를 군수 관사로 이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숙소 개보수와 살림살이 구매에만 7천여만원을 쓴 것으로 드러나 세금을 허투루 썼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장수군 등에 따르면 군은 군 의료원장과 공중보건의가 이용하는 읍내 3층 규모 연립주택을 1급 관사로 꾸미기 위해 군 예산 7천154만원을 투입했다.

가전제품과 가구 구매, 창호 교체, 내부 수선 및 인테리어 공사 등에 대부분의 예산을 썼다.

매달 관사 관리비와 각종 공공요금 등 30여만원도 조례에 따라 군에서 지원하고 있다.

장 군수는 취임 이전에 살던 부인 명의의 한 숙박업소에서 나와 현재 이 관사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1급 관사를 폐지하거나 지역 사회에 환원하는 지자체가 늘어나는 추세를 거스른 것이다.

전북 14개 시·군 가운데 1급 관사를 이용하는 곳은 인구 2만 2천여명에, 재정자립도가 14.4%에 불과한 장수군이 유일하다.

장수군과 인구가 비슷한 임실군이 군수 관사를 맞벌이 부부를 위한 공공직장어린이집으로 활용하기로 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창엽 전북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재정이 열악한 장수군에서 이런 논란이 불거져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세금 낭비라는 일부 주민의 지적에 대해 군이 다시 한번 검토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장 군수는 관사와 관련한 논란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해당 숙소는 역대 군수들이 관사처럼 이용했던 곳인데, 이번 경우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것이다.

리모델링 비용 또한 군 의회의 예산 심의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 집행됐다며 사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했다.

장 군수는 취재진과 통화에서 "(관사에) 세금을 낭비했다는 지적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보수가 불가피한 숙소를 수리하고 커튼 등 필요한 물품을 샀는데 이런 논란이 나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의회에서 정해 준 예산을 관사에 썼을 뿐 호화 관사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