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경찰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 추가 조사…"진술 거부 안해"

송고시간2019-07-04 20:36

수사관 8명 제주교도서 방문 대면조사…5일 한차례 더 조사 예정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기소)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경찰이 4일 제주에서 고씨를 상대로 추가 대면조사를 벌였다.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6.7 atoz@yna.co.kr

청주 상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9시간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의붓아들 변사 사건 관련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조사에 임했다"면서도 "진술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충북경찰이 고씨를 대면조사한 것은 지난 1일에 이어 두번째다.

수사관 8명으로 구성된 수사팀은 5일 한 차례 더 고씨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확보한 고씨의 진술 내용과 그의 현 남편 A(37)씨가 주장한 내용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제주청에서 넘겨받은 고씨의 휴대전화 3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디지털포렌식해 분석했다.

경찰은 그간 분석한 자료와 고씨 부부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의붓아들 B(4)군이 숨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께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A씨는 최근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제주지검은 지난 1일 고씨를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