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 대표단, 北에 남북국회회담 직접 제안…긍정 답변

송고시간2019-07-04 20:06

러시아 모스크바서 열린 국제포럼 계기로 北 최고인민회의측과 만나

설훈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재가동 필요성도 전달"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국회 대표단이 최근 러시아에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고위 관계자를 만나 '남북 국회회담'을 직접 제안했다. 이에 북측은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박금희 부의장을 만나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국회 대표단 자격으로 민주당 변재일·무소속 이정현 의원과 함께 지난 1일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제2차 의회주의 발전 국제포럼'에 참석했다. 박 부의장 또한 이 포럼에 참석하면서 설 최고위원은 회담 개최를 제안하게 됐다.

설 최고위원은 "남북미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다시 가동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 국회가 함께 협력하자는 차원에서 남북 국회회담을 적극적으로 제안했고, 북측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국회회담 뿐만 아니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재가동 그리고 평양 관광 등 다양한 남북교류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박 부의장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들의 모임인 초월회 회동에서 "국회 차원의 방북단을 구성해 남북 국회회담, 한반도 비핵화, 대북 인도지원,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현안을 논의할 기회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유한국당이 결단하면 여야 모든 정당 대표들이 함께 평양을 방문하고, 남북 국회회담을 조기에 성사시킬 수 있다"며 "필요하다면 야당 지도자가 따로 평양을 방문해 북의 고위급 인사들과 민족의 대사를 의논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