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은 1천800여개 학교 급식 중단…파업 참가율 11.4%→8.7%

송고시간2019-07-04 18:59

'급식실 오늘도 안해요'
'급식실 오늘도 안해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급식 종사원 등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총파업 이틀째인 4일 서울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이 비어있다. 2019.7.4 jieunlee@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사흘째를 맞는 5일에는 약 1천800여개 학교에서 급식이 제공되지 않는다.

4일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에서 급식 운영 상황을 받아 집계한 결과 5일은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17.7%인 1천851개 학교에서 급식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중 343개 학교는 기말고사 기간이어서 파업과 무관하게 원래 급식 계획이 없었다.

파업 영향을 받는 학교 1천508곳 중 1천24곳은 빵·우유로 대체급식을 제공하고, 314곳은 개별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76개 학교는 기타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며, 94개 학교는 단축 수업을 한다.

급식을 정상운영하는 학교는 4일보다 326곳 늘어날 전망이다. 4일에는 전체 학교 중 20.8%인 2천177개 학교가 급식을 제공하지 않았다.

5일 파업 참가율은 전날 11.4%에서 8.7%로 2.7%포인트 낮아질 전망이다.

1만584개 국공립 유치원 및 초·충·고등학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직원 15만1천809명 중에서 1만3천196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됐다.

4일에는 15만1천809명 가운데 1만7천342명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돌봄교실은 국공립 초등학교 5천980곳 중 1.0%(62곳)에서 운영이 중단될 전망이다.

돌봄교실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초등학교는 4일 5천888곳에서 5일 5천918곳으로 30곳 늘어난다.

이번 학교 비정규직 파업은 이날까지로 예정돼 있으나, 다음 주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교육 당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다음 교섭을 9∼10일 진행할 예정이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