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일본 반도체 독과점 기업 전수조사…경제의존 탈피기회"

송고시간2019-07-04 18:35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4일 일본이 반도체 소재 대한국 수출금지를 고리로 무역보복에 나선데 맞서 일본 독과점 기업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일본 반도체 부품 독과점 기업을 대체할 수 있는 해외 기업의 경기도 내 유치를 추진하고 관련 반도체 부품 국산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의 무역보복은 위기이지만, 일본 제품의 경제의존을 탈피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반도체 수출액의 43%가 경기도에서 나올 정도로 반도체 산업의 비중이 큰 경기도는 이 위기를 더욱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하지만 그만큼 '기회'라는 것 또한 확신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번 일로 반도체 시장에서 일본이 얼마큼 독과점을 해왔는지 온 국민이 알게 됐다"며 "독과점 시장에선 독과점 기업의 의도적인 폭리 축구 때문에 완전 경쟁 상태보다 가격이 높아진다"며 반도체 소재와 관련한 일본의 무역보복을 불공정 사례로 꼽았다.

경기도, 일본 무역보복 조치에 대응책 마련
경기도, 일본 무역보복 조치에 대응책 마련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일본의 무역보복은 일본 중심 독과점 체제를 바로잡고 경제의존을 줄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 내 반도체 시장의 일본 독과점 사례를 전수조사하고 감춰진 독과점 폐해까지 모두 발굴해 공개하겠다"고 했다.

또 "일본 기업을 대체할 해외 기업이 경기도에 투자할 경우 현금지원 및 기업 부지 무상제공 등 파격 지원하고 경기도 자체적인 반도체 기업 생태계를 구축해 반도체 부품의 국산화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