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생교육기관 대표들 "생애주기 맞춘 '평생학습휴가' 도입해야"

송고시간2019-07-04 17:54

경북 구미서 첫 연석회의…"예산 늘리고 평생교육진흥위 지위 격상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평생교육기관을 운영하는 대표자들이 '평생학습휴가제' 도입과 국가평생교육진흥위원회 지위 격상 등을 요구했다.

전국 평생교육기관 대표자와 관련 주요 인사 모임인 전국평생학습연석회의(전평연)는 4일 경북 구미시 금오산호텔에서 진행된 '제1회 전국평생교육대표자회의' 후 이런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전평연은 결의문에서 모든 국민이 생애주기에 맞춰 적절한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유급휴가를 주는 '평생학습휴가제'를 도입하고 저소득층에게 지급되는 평생학습바우처 규모를 '연간 2천억원'으로 늘리자고 제안했다.

또 평생교육 관련 예산을 전체 교육예산의 10% 수준으로 늘려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교육부 소속인 국가평생교육진흥위를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전환하고 국무총리실에 평생교육 관련 조정기구를 설치해달라고도 했다.

이외 전평연은 ▲ 공동체 순환형 학습복지 시스템 구축 ▲ 평생학습계좌제를 '생애 평생 학습 이력관리시스템'으로 확장 ▲ 공무원 직렬에 '평생교육사' 신설 ▲ 평생학습도시사업의 기초지방자치단체 일반의무사업 편입 등도 요구했다.

전평연은 "교육체제를 '평생학습체제'로 전면 재조직화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기존 교육정책 기조에서 과감히 탈피해 평생교육 체제 구축에 앞장서야 하며 이를 위해 전평연도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평연은 2017년 11월 설립됐으며 김영철 전국시도평생교육진흥원협의회 고문(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이 상임대표, 권두승 한국평생교육총연합회장(명지전문대 교무처장), 문석진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서울 서대문구청장) 등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