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탁구 장우진, 코리아오픈 남자단식 16강-복식 8강 안착(종합)

송고시간2019-07-04 23:20

작년 대회 3관왕 이어 올해 단식-복식에서 우승 도전

임종훈·조승민·전지희, 단식 16강…임종훈-유은총 혼복 8강행

코리아오픈 스타 장우진
코리아오픈 스타 장우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해 국제탁구연맹(ITTF) 코리아오픈 전관왕(3관왕)인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4일 오후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오픈국제탁구연맹 월드 투어 '신한금융 2019 코리아오픈' 남자 단식 32강전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19.7.4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지난해 코리아오픈 전관왕(3관왕)에 오른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신한금융 2019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남자 단식과 복식 모두 2년 연속 우승 목표를 향해 순항했다.

장우진은 4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본선 1회전(32강)에서 중국의 쉐페이를 4-2(11-8 11-8 11-8 6-11 9-11 11-8)로 물리쳤다.

이로써 장우진은 16강에 올라 팀 동료인 정영식(미래에셋대우)과 8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장우진은 또 작년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 콤비 임종훈(KGC인삼공사)과 호흡을 맞춘 복식 16강에서도 푸에르토리코의 브리안 아파나도르-다니엘 곤살레스 조를 3-0으로 완파해 8강에 안착했다.

탁구 코리아오픈 남자복식에 출전한 임종훈(왼쪽)과 장우진
탁구 코리아오픈 남자복식에 출전한 임종훈(왼쪽)과 장우진

[대한탁구협회 제공]

작년 코리아오픈 때 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우승을 휩쓸었던 장우진은 단식과 복식에서 2관왕에 도전하게 됐다.

장우진은 지난해 코리아오픈 때 북한의 차효심과 남북 단일팀으로 나서 혼합복식에서 우승했지만 이번 대회에선 혼복에 출전하지 않았다.

임종훈과 조승민(삼성생명)도 나란히 단식 32강 관문을 통과해 16강에 합류했다.

여자단식에서는 한국 선수 중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유일하게 본선 1회전(32강) 관문을 통과해 16강에 올랐다.

또 남자복식의 정영식-이상수(삼성생명) 조와 여자복식의 전지희-이시온(삼성생명) 조, 양하은(포스코에너지)-최효주(삼성생명) 조, 혼합복식의 임종훈-유은총(미래에셋대우) 조가 각각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탁구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 출전한 임종훈(왼쪽)과 유은총
탁구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 출전한 임종훈(왼쪽)과 유은총

[대한탁구협회 제공]

그러나 안재현(삼성생명)-조대성(대광고) 조는 일본의 하리모토-니와 조에 2-3으로 져 남자복식 16강에서 탈락했다.

탁구 코리아오픈 남자복식에 출전한 조대성(왼쪽)과 안재현
탁구 코리아오픈 남자복식에 출전한 조대성(왼쪽)과 안재현

[대한탁구협회 제공]

단식 예선 라운드를 통과하지 못한 안재현과 조대성은 복식마저 패해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