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천 35.8도, 춘천 34.3도 '불볕더위'…"내일은 더 덥다"

송고시간2019-07-04 16:48

내륙 일부 폭염경보로 대치…"피해 없도록 주의"

무더위에는 시원한 바다가 최고
무더위에는 시원한 바다가 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4일 강원 내륙지역 수은주가 35도 안팎까지 치솟았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낮 최고기온은 화천 35.8도, 홍천 34.9도, 춘천과 횡성 34.3도, 북춘천 33.9도, 정선 33.2도, 원주 33.1도, 영월 33도, 인제 32.4도, 철원 31.9도를 기록했다.

춘천, 원주, 인제, 홍천, 북춘천 등 5곳은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영동지역 온도계는 강릉 31.1도, 속초 30.1도, 태백 28.9도, 동해 27.4도, 대관령 26.8도를 가리켰다.

기상청은 현재 홍천평지, 횡성, 춘천, 화천에 발효 중인 폭염주의보를 5일 오전 10시를 기해 폭염경보로 한 단계 올렸다.

같은 시각 북부 산지에는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내일 아침 기온은 내륙 16∼20도, 산지 14∼16도, 동해안 20∼22도로 오늘보다 1∼2도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31∼35도, 산지 26∼28도, 동해안 27∼31도로 오늘과 비슷하겠다.

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표된 지역은 보건, 농업, 축산업,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돼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상스키로 더위 날려라
수상스키로 더위 날려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