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부모·교직원은 '학교시설' 먼저…학생은 '진학교육' 우선

송고시간2019-07-04 16:29

충남교육청 내년 예산편성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공개

충남도교육청 내년 예산편성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충남도교육청 내년 예산편성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충남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충남도교육청에 소속된 교직원들은 교육청이 예산을 편성할 때 학교시설 여건 개선을 우선시하는 반면 학생들은 진로·진학교육 지원을 가장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5월 학생·학부모·교직원·지역주민 등 2만417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41%가 교육청 예산편성 시 가장 우선해야 할 분야로 '학교시설 등 교육여건 개선'을 꼽았다.

학력을 높이기 위한 교수 학습활동 지원이 31.9%, 진로·진학 교육 강화가 26.8%, 문화·예술·체육교육이 25.1%로 뒤를 이었다.

설문 대상별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야는 모두 달랐다.

학생은 진로·진학교육 지원(45.5%)을 최우선으로 꼽았고 학부모는 '학생 생활지도 등 안전교육'(34.1%), 교직원은 '교육여건 개선'(47.3%)에 대한 요구가 가장 높았다.

학교 교육 활동 중 강화해야 할 분야는 '인성·민주시민 교육'(41.5%), '기초·기본학력 증진'(37.8%), '진로·직업교육'(28.2%) 순이었다.

김지철 교육감은 "학생, 학부모, 도민이 제시한 의견을 내년 예산편성에 반영해 충남교육을 내실 있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