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국회 찾은 원희룡에 "제주4·3특별법 통과 위해 노력"

송고시간2019-07-04 16:28

원희룡 "무소속이지만 당 떠나 얼마든지 협력할 것"

"공존의 정치 난관 많을 것…'맥주 잘사주는 형님' 큰 마음으로 가야" 조언도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면담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면담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국회를 찾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면담하고 있다. 2019.7.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 제주4·3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지사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 이날 오후 제주4·3 관련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국회를 찾았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제주4·3 사건은 제주도민뿐 아니라 현대의 슬픈 역사의 하나"라며 "제주4·3특별법 개정을 통해 진상규명과 배·보상이 이뤄지고, 진정한 의미에서의 역사와 국민 통합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안) 진척이 느리고 더뎌 안타까운데 국회에서 더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 기회에 4·3의 상처를 말끔히 씻고 역사와 국민 통합의 참 길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저희를 찾아오셨듯 가능하면 자유한국당도 찾아가시라"며 "한국당의 결단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제주 제2공항 문제에 대해서는 "제일 중요한 것은 도민들의 의견이 통합되는 것"이라며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이 담보되어야 하고, 앞으로 다시 이야기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원 지사는 "제주의 절박한 현안들, 제주4·3특별법과 제주 제2공항 문제를 비롯한 갈등, 녹지병원 문제 등을 둘러싸고 국가적 협력이 필요한 때에 국회가 충분한 관심을 기울이고 책임을 다하는지에 대해 아쉬운 점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제16∼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원 지사는 "막상 밖에서 보니 국민들은 '의원들이 할 일을 하지 않고 정치를 위한 정치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저도 그렇게 느낄 때가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이 바라는 삶의 현장에서의 정치를 해주고 제주도와 소통·협력을 많이 해달라"며 "무소속 도지사지만 당을 떠나 얼마든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공존의 정치'를 내걸고 노력하고 있지만, 이를 제대로 펴나가기에는 난관이 많을 것"이라며 "집권여당의 원내대표이니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되어 더 큰 마음으로, 큰 형님 같이 베푸는 마음으로 가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함께 자리한 4·3 관련 단체 인사들도 이 원내대표에게 개정안의 연내 통과를 당부했다.

한편 원 지사는 면담에 앞서 이 원내대표에게 '명예 제주 주민증서'와 돌하르방 모양의 제주 특산 기념품을 전달했다.

원 지사가 "제주도의회의 의결을 거쳐 드리는 것이다. 혜택도 꽤 많다"고 하자, 이 원내대표는 "선물 공세를 하니 수상하다"며 웃으며 농담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