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도 송읍리 고분군 불법파괴…보호 대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19-07-04 16:17

영남고고학회 성명 발표

청도 송읍리 고분군에서 수습한 토기조각
청도 송읍리 고분군에서 수습한 토기조각

[영남고고학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영남고고학회는 4일 경북 청도군 청도읍 송읍리 고분군에서 발생한 문화재 불법파괴 현상을 지적하고 정부에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보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학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송읍리 고분군에서 5∼6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판단되는 신라 토기조각과 고분에 사용된 석재가 파괴된 모습을 보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시굴조사나 발굴조사 없이 개발행위가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즉각적 감사를 통해 관련 공무원의 책임 소재를 밝히고 실책을 저지른 자를 중징계해야 한다면서 "청도군은 사과하고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안동, 봉화, 고령, 구미, 안성 등지에서 문화재 불법 훼손이 잇따라 일어났음에도 정부가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학회는 "매장문화재법과 문화재보호법에 특별법 지위를 부여해야 한다"며 "문화재 예산을 대폭 늘려 매장문화재 부담금 제도를 도입하고, 문화재 전문 인력을 채용해 유적 분포 정보를 업데이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