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11년 만에 개정판 출판

송고시간2019-07-04 15:51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현지인을 위해 발간한 학습교재가 11년 만에 개정판으로 출판된다.

한국국제교류재단과 베트남한국연구학회는 다음 달 말 '베트남인을 위한 종합 한국어 교재' 개정판을 현지 출판사인 MC북스를 통해 출판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 2008년 8월 처음 발간한 이 교재는 베트남 대학과 어학원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모두 6권으로 된 이 교재는 2015년까지 부분적으로 수정작업을 계속했지만, 전면 개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정판은 그동안 바뀐 한국어 맞춤법에 맞게 문법을 수정하고, 베트남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인명과 지명, 지문 등을 개선하게 된다.

또 음성파일을 제공해 듣기와 발음 연습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정작업은 베트남한국연구학회가 현지 대학 한국어과 교수 등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지난 5월부터 진행했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은 이에 따라 교재 저작권을 베트남한국연구학회에 기증했다. 이 학회는 베트남에서 1개 특정 국가를 연구하는 유일한 학회다.

베트남인 위한 한국어 교재 개정판 11년 만에 출판
베트남인 위한 한국어 교재 개정판 11년 만에 출판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한국국제교류재단은 4일 베트남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현지인을 위해 발간한 교재의 저작권을 베트남한국연구학회에 기증했다. 양측은 2008년 발간한 이 책의 개정판을 11년 만인 오는 8월 출판하기로 했다. youngkyu@yna.co.kr

우형민 한국국제교류재단 하노이 사무소장은 "베트남에서 한국어 학습 수요가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면서 "한국국제교류재단이 대학 등에 무료로 배포하던 교재가 정식으로 출판되면 일반인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MC북스 측은 첫 개정판으로 1만부를 발간할 예정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