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울산시와 남해안 고속화철도 등 광역교통 현안 공동건의

송고시간2019-07-04 15:53

부울경 광역교통 현안 건의
부울경 광역교통 현안 건의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울산시와 함께 부산·울산·경남 광역교통 현안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이날 서울역 고객접견실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부울경 광역교통 현안 5건을 정부계획에 반영하고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는 지난 5월 31일 경남에서 열린 제4회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에서 공동으로 정부에 건의하기로 한 협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남해안 고속화철도 조기 개통, 부전-마산 광역전철 운행, 동남권 광역철도 건설, 동해선 고속철도 운행, 동해선 송정역(가칭) 시설 개선 및 광역전철 운행 등이다.

도는 중앙부처에 지역 현안 건의는 대부분 해당 지자체별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번 건의는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과 김춘수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이 함께 철도 관련 광역교통 현안을 설명하고 지원을 건의해 시급성과 필요성을 중앙부처에 더 강하게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환기 도 도시교통국장은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광역교통문제는 해당 지자체 단독으로 해결하기가 어렵고 3개 시·도가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도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통해 3개 시·도의 광역교통 공동 현안을 발굴, 중앙정부에 함께 건의하는 등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울경 3개 시·도는 지난해 민선 7기 출범 이후 광역교통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시·도 교통부서장, 대학교수, 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

그동안 4차례 협의회를 열어서 지역 교통현안을 발굴하고 개선방안을 협의하는 등 동남권을 아우르는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