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광양제철소 정전사고, 민관합동 조사해야"

송고시간2019-07-04 15:47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양제철소 환경오염개선 시민공동대응 등 환경단체는 "광양제철소 정전사고 등 포스코 중대 재해 해결을 위한 민관합동조사를 실시하라"고 4일 주장했다.

기자회견하는 환경단체
기자회견하는 환경단체

[광양만녹색연합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금속노조, 광양만녹색연합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이번 사고는 단순 정전사고만으로 일단락돼서는 안 된다"며 "초대형 환경 오염사고로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가스 배출 경로를 확인하고 각 공정의 저감 조치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펴야 한다"며 "포스코의 안전 환경설비가 충분한지, 생산량을 감당할 만한 수준인지 재평가하라"고 강조했다.

윤소하 의원은 "노동자 사망사고와 환경오염사고 등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반에 대한 안전과 환경감독을 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1일 오전 광양제철소에서 정전사고가 발생해 1시간가량 불꽃과 검은 연기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