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원동 5층 건물 철거중 붕괴로 1명 사망…30t 잔해 차 3대 덮쳐(종합3보)

송고시간2019-07-04 20:23

3명은 부상…전신주까지 쓰러져 '아수라장'

"우르르 소리나며 검은 연기…어제도 외벽 붕괴 징조 보여"

붕괴 현장 구조 작업
붕괴 현장 구조 작업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외벽 붕괴 현장에서 119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서울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지며 인근 도로를 지나던 차량 3대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4일 오후 2시 23분께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지상 5층·지하 1층짜리 건물이 철거 작업 도중 붕괴했다.

이 사고로 현장 옆 왕복 4차로를 지나던 차량 3대가 무너진 건물 외벽에 깔렸다.

잠원동 5층 건물 철거중 붕괴로 1명 사망…30t 잔해 차 3대 덮쳐(종합3보) - 2

이 중 승용차 1대에 타고 있던 여성 이모(29) 씨가 매몰 약 4시간 만인 오후 6시 33분께 구조됐으나 숨졌다. 이씨는 차 안에서도 의식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승자 황모(31)씨는 중상을 입고 오후 5시 59분께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매몰된 차에서 수액으로 응급처치를 받았던 황씨는 구조 당시 의식이 있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였으나 병원으로 옮겨지던 도중 의식이 혼미해졌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이씨와 황씨는 결혼을 약속한 사이로 알려졌다.

다른 승용차 1대에 있던 60대 여성 2명은 구조됐으며 경상으로 알려졌다.

무너져내린 구조물 중량은 30t가량이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해당 승용차를 덮친 구조물을 들어내고자 굴착기 4대를 동원했다.

나머지 차 1대에 있던 사람들은 스스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건물에서 철거 작업을 하던 인부 4명도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앞 왕복 4차로는 무너진 건물 잔해 등으로 차량 통행이 완전히 통제됐다.

5층 건물 무너지며 지나던 차량 3대 덮쳐…2명 부상·2명 구조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사고 여파로 인근 전신주 3개도 도로로 쓰러져 이 일대가 정전되는 사태가 발생해 한국전력이 복구 작업에 나섰다. 전기 공급은 오후 7시 10분께 정상적으로 재개됐다.

붕괴한 건물 옆에 있는 한 성형외과도 정전이 됐으나 환자 피해 등 별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을 지나던 김모(34) 씨는 "사고 당시 불이 났다 싶을 정도로 '우르르'하는 소리가 나며 검은 연기가 났다"면서 "다른 주민과 이야기해 보니 어제도 외벽 붕괴 징조를 보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인명구조견, 폐쇄회로(CC)TV 분석 등으로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사고가 난 건물은 1996년 준공됐다. 6층짜리 근린생활시설을 짓기 위해 지난달 29일 철거공사를 시작해 이달 10일 완료 예정이었다.

해당 건물은 지방자치단체에 철거 사전 심의를 넣었으나 1차 심의 때 부결됐고 2차 때 보완해 심의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수습 작업이 끝나는 대로 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서초구는 해당 건물이 구청에 신고한 대로 가림막을 설치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후 5시 38분께 도착해 "철두철미하게 구조작업에 임해달라"고 소방당국에 당부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porque@yna.co.kr

붕괴 현장에 투입된 인명구조견
붕괴 현장에 투입된 인명구조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외벽 붕괴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인명구조견과 함께 탐색 작업을 하고 있다. utzz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