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글로벌웨이퍼스, 천안에 3천만 달러 추가 투자

송고시간2019-07-04 15:06

충남도, 투자 유치 차 대만 출장
충남도, 투자 유치 차 대만 출장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계 3대 반도체 웨이퍼(실리콘 기판) 생산업체인 대만 글로벌웨이퍼스가 충남 천안에 3천만 달러를 추가로 투자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4일 대만 타이베이시 하얏트호텔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도리스 슈 글로벌웨이퍼스 회장, 조찬래 엠이엠씨코리아 대표와 외자유치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지난해부터 천안시 성거읍 글로벌웨이퍼스 한국 법인인 '엠이엠씨코리아' 내 9천550㎡의 터에 4억1천만 달러를 들여 300㎜ 실리콘 웨이퍼 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오는 11월 준공이 목표다.

이번 MOU는 앞으로 5년간 3천만 달러를 추가 투자해 현재 건설 중인 공장 부지에 1천580㎡ 규모의 공장을 증설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으로 5년간 매출 1천500억원, 생산 유발 5천430억원, 수입 대체 1천145억원 등의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지사는 "글로벌웨이퍼스의 추가 투자가 관련 기업들의 연쇄 투자를 촉진해 지역경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 신주시에 본사가 있는 글로벌웨이퍼스는 2011년 설립돼 14개국에 26개 계열사를 둔 세계 시장 점유율 18%의 실리콘 웨이퍼 생산 기업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