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장 가족 줄줄이 입상…광주 공예협동조합 '수상한 공모' 물의

송고시간2019-07-04 14:35

광주시, 명장 취소 검토·조합 지원 중단·판매장 재배치 등 '수술'

광주시청
광주시청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공예협동조합을 중심으로 공모전 부실 운영 등 업계 난맥상이 확인돼 광주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2016년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 광주 지역 대회 학생부에서 명장의 아들이 수상한 것과 관련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수상작인 도자기 아래에는 명장의 호까지 새겨져 있어 아버지의 작품을 출품했다는 의심을 샀다.

2010년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는 또 다른 명장의 딸, 아들, 사위가 입상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명장은 매장에서 판매하는 기념품에 관광공사 명품보증서를 끼워 넣기도 했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두 공예인은 2013년 광주시가 도입한 '광주 공예 명장' 제도를 통해 2015년 명장으로 지정됐다.

광주 공예협동조합 전·현직 이사장이기도 하다.

함께 작업하는 가족들인 만큼 출품에는 문제가 없다는 해명에도 광주시는 공모 진행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시는 사실 확인을 거쳐 이달 안에 명장 취소 또는 자격정지 등을 심의하고 결과에 따라 처분하기로 했다.

아버지의 호가 새겨진 작품으로 한 아들의 수상은 공예협동조합 이사회에서 최근 취소를 결정했다.

광주 공예 명장 제도는 지난 5월 제정된 조례에 따라 기계, 패션, 이·미용 등 산업 전반 37개 분야, 97개 직종을 대상으로 하는 광주 명장제도로 확대 시행된다.

시는 또 공예협동조합에 맡겨 운영했던 관광기념품 공모대전과 공예품 공모대전을 내년부터는 공모를 통해 운영기관을 선정하기로 했다.

영세한 지역 공예인을 위해 예산을 지원하는 공예품 판매장 4곳도 체질 개선한다.

광주 공예협동조합에서 운영해 온 금남로 판매장, 김대중컨벤션센터 판매장 등 2곳은 내년부터 공모를 거쳐 운영자를 선정한다.

무등산 판매장은 위탁 기간이 만료된 지난달 폐쇄했으며 궁동 판매장도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끝나고 9월 말 문을 닫게 된다.

시는 내년부터 문을 여는 양림동 공예특화 거리와 전일빌딩에 판매장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미 보조금 부정 사용 등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던 공예협동조합에 대해서는 2020년부터 5년 이내 보조금 사업을 제한할 예정이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