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포 전입인구 절반 이상은 '서울사람'…강서구서 최다 유입

송고시간2019-07-04 14:15

김포시 최다 순유입 인구수 도표
김포시 최다 순유입 인구수 도표

[경기도 김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최근 3년간 김포로 유입한 인구 중 절반 이상이 '서울사람'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기도 김포시에 따르면 2016∼2018년 김포로 유입한 '순인구(전입 인구에서 전출인구를 뺀 값)'는 6만7천344명으로 이 중 절반 이상인 3만6천968명(54.9%)이 서울에서 온 것으로 집계됐다.

그다음으로 1만4천127명(21%)은 경기 타 지역에서 김포로 전입했으며 이와 비슷한 수준인 1만4천33명(20.8%)이 인천에서 온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226개 시·군·구 중에서는 '서울 강서구'에서 온 인구가 1만2천537명(18.6%)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천 서구(6천347명·9.4%), 경기 부천(4천980명·7.4%), 경기 고양(4천528명·6.7%)이 뒤이어 많았다.

연령별로는 35∼39세가 1만909명(16.2%)으로 김포 전입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로 조사됐으며 30∼34세 인구가 1만741명(15.9%)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3만3천859명(50.3%)으로 여성 3만3천485명(49.7%)보다 조금 더 많았다.

김포시는 한강신도시 등 각종 도시개발 사업과 김포도시철도 개통 등의 요인으로 김포 전입 인구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인구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해 복지·교통·환경부서를 확대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지속해서 인구를 분석해 행정업무의 방향을 정하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