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 수소폭발사고 원인…"산소 초과 유입 탱크서 정전기 마찰"(종합)

송고시간2019-07-04 15:41

"정전기 불꽃 등이 점화원으로 작용해 발생한 화학적 폭발 추정"

탱크 4기가 동시 폭발…100m 떨어진 건물 초토화 정도로 큰 폭발

폭발사고로 심하게 파손된 수소탱크
폭발사고로 심하게 파손된 수소탱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의 수소탱크 폭발사고는 폭발 범위 이상의 산소가 탱크에 유입된 상태에서 정전기 마찰로 인한 불꽃이 일어 발생했다는 정밀 감정 결과가 나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강원지방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강릉 수소폭발 사고에 대한 정밀 감정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수소탱크 및 버퍼탱크 내부로 폭발 범위(6% 이상)의 혼합농도 이상으로 산소가 유입된 상태에서 정전기 불꽃 등이 점화원으로 작용해 화학적 폭발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게 국과수의 감정 결과"라고 밝혔다.

점화원이 있는 폭발로 추정하는 이유에 대해 경찰은 "사고 직후 불꽃과 연기가 관측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임시 저장 용도의 소형 버퍼탱크를 비롯해 모두 4기의 탱크가 동시에 폭발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사고 당시 7∼8㎞ 떨어진 곳에서도 굉음이 들리고, 100여m 떨어진 건물이 초토화될 정도로 폭발력이 매우 강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번 폭발사고가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한 '수전해(물 전기분해)'를 통해 얻은 수소를 '연료전지'에 공급,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신기술의 실증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이번 감정 결과를 토대로 '전원독립형 연료전지-태양광-풍력 하이브리드 발전기술 개발'에 참여한 9개 컨소시엄 기관·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의 혐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 중 수전해를 통해 얻은 수소를 고압 및 저압 탱크에 저장하는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공정 범위를 좁히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분리한 수소를 저장하는 과정에서 산소를 걸러내는 안전장치의 이상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폭발한 수소저장 탱크는 설계 기준대로 시공·설치된 것으로 조사돼 이번 사고 원인과는 거리가 있다고 경찰은 잠정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사고 직후 국과수를 비롯해 한국가스안전공사, 소방당국 등과 7차례에 걸친 합동 감식을 벌였다.

또 수전해 공정과 수소탱크 시공 업체 등 20여 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국과수 정밀 감정 결과를 토대로 업무상 과실이나 부실이 입증되면 참고인 등을 피의자로 전환해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5월 23일 오후 6시 22분께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 옆 수소저장 탱크 폭발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