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영배 관광公 사장 "올해 일본인 관광객 353만명 유치"

송고시간2019-07-04 14:24

도쿄지사 설립 50주년 간담회…"올 하반기 日시장에 마케팅 집중"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관광공사가 올 하반기에 일본인 관광객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일본과 한국에서 펼친다.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서 비롯된 갈등이 경제 분야로 전이되는 등 두 나라 관계가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관광 분야에서만큼은 교류의 맥을 최대한 살려 나가겠다는 것이 관광공사의 계획이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4일 도쿄 도카이대학 교우회관에서 도쿄지사 설립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역대 최대인 353만명의 일본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4일 도쿄 도카이대학 교우회관에서 도쿄지사 설립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역대 최대인 353만명의 일본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은 4일 도쿄지사 설립 50주년을 맞아 도카이(東海)대학 교우회관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올 1~5월 방한 한 일본인 관광객이 작년 동기 대비 약 28% 증가한 137만명이었다"며 "이런 추세라면 올해 역대 최다인 353만명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관광공사가 애초 올해 일본인 관광객 유치 목표로 잡았던 수치(320만명)를 30만명가량 웃도는 것이다.

또 방한 일본인 관광객이 연간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2012년(352만명)과 비교해 1만명 많은 것이다.

안 사장에 따르면 특히 올 3월에는 한류팬 등을 중심으로 한 달 기록으로는 역대 최대인 37만명의 일본인이 한국을 찾았다.

일본 사상 최장 연휴가 펼쳐진 올해 골든위크(4월 26일~5월 7일) 기간에도 4월 28일 광주에서 열린 한류 콘서트 등의 영향으로 작년 골든위크 때보다 60%나 많은 16만명이 방한했다.

안 사장은 양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가장 많은 후쿠오카(福岡)에서의 신(新) 한류층 대상 K-POP 행사와 시즈오카(靜岡) 등 일본 지방 도시 신규 취항지를 타깃으로 한 방한 캠페인 등 관광공사가 주도한 마케팅 활동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안 사장은 한일관계가 정치·외교적 갈등으로 안 좋은 상황이지만 그럴수록 일본인 관광객이 한국을 더 많이 찾을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에 역량을 집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안 사장은 또 일본 중부지역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나고야(名古屋) 지사 신설을 추진 중이라고 했다.

지난 4월 29일 김포국제공항 국제선청사에서 열린 일본 골든위크 맞이 일본 관광객 환영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29일 김포국제공항 국제선청사에서 열린 일본 골든위크 맞이 일본 관광객 환영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광공사는 일본시장 마케팅 강화 전략으로 여름휴가철, 6차례 있을 3일 연휴, 연말연시 등을 겨냥한 '데스티네이션 코리아 캠페인'을 이달부터 진행한다.

이 캠페인은 JTB, HIS, 한큐교통사 등 일본 3대 여행사와 공동으로 펼치는 강원, 안동 등 지방 테마(DMZ·탈춤 등) 관광 캠페인, 라쿠텐·익스피디아 등 온라인 여행사(OTA)와 손잡고 하는 여름휴가 방한 캠페인 등으로 이뤄진다.

관광공사는 신한류 콘텐츠인 뮤지컬 등을 주제로 한 '웰컴 대학로 공연 관광 페스티벌(9.2~10.27)'을 홍보하기 위해 7월 4~6일 주일한국문화원 등에서 뮤지컬 배우 카이, 민영기, 김소현 등이 참가하는 '2019공연 관광페스티벌 in 도쿄'를 개최한다.

안 사장은 이날 일본여행업협회(JATA) 회장단을 만나 판문점과 DMZ(비무장지대), 세계유산, 음식 등을 엮은 한국 테마 관광 캠페인을 함께 전개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아울러 마이니치신문사를 방문해 내년 한일국교 정상화 55주년 이벤트로 제74기 혼인보(本因坊) 바둑대회 등을 한국에서 열도록 요청하는 등 관광 세일즈 활동을 벌였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가운데)이 4일 도쿄 도카이대학 교우회관에서 도쿄지사 설립 50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왼쪽은 황성운 주일한국문화원장, 오른쪽은 김만진 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가운데)이 4일 도쿄 도카이대학 교우회관에서 도쿄지사 설립 50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왼쪽은 황성운 주일한국문화원장, 오른쪽은 김만진 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

관광공사에 따르면 도쿄지사가 설립된 1969년 양국을 오가는 항공편은 한 주에 대한항공·일본항공 각 7편씩, 총 14편이던 것이 지금은 주당 1천283편이 되어 92배 수준으로 폭증했다.

안 사장은 "지난 50년 사이에 그야말로 국내 여행 감각으로 (한일 간에) 왕래가 가능한 여건과 분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항공편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처음으로 양국 사이에 연간 1천만명 교류 시대(방한 일본인 295만명, 방일 한국인 753만명)가 열렸다.

지난 50년 동안의 양국 교류 인원은 총 1억4천460만명(방한 일본인 7천590만명, 방일 한국인 6천870만명)으로 집계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