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비정규직 파업 이틀째 1만7천명 참여…1천700여곳 대체급식

송고시간2019-07-04 14:04

급식·돌봄 정상운영 학교 소폭 증가…내일까지 파업

'차별 없는 세상으로'
'차별 없는 세상으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급식 종사원 등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이틀째인 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 결의대회'에서 민주노총 인천본부 소속 조합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호소하고 있다. 2019.7.4 tomatoyoon@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학교 비정규직 파업 이틀째인 4일 노동자 1만7천여명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1천700여개 학교에서 급식이 제대로 제공되지 않았다.

교육부는 4일 1만584개 국공립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를 집계한 결과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직원 15만1천809명 중 11.4%인 1만7천342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전날 조사에서는 1만585개 학교의 15만2천181명 중 14.4%인 2만2천4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파업 참가 인원이 전날보다 4천600여명 감소하면서 참가율도 3%포인트 줄었다. 이틀 동안의 파업 참가 연인원은 3만9천346명이 됐다.

도시락 나눠먹는 학생들
도시락 나눠먹는 학생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이틀째인 4일 오후 부산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도시락을 나눠 먹고 있다. 이날 이 초등학교는 빵과 음료, 과일 등이 대체급식으로 제공됐지만, 학생 절반 이상이 도시락을 가져왔다. 2019.7.4 handbrother@yna.co.kr

급식은 서울 158곳, 경기 525곳 등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20.8%인 2천177개 학교에서 이뤄지지 않았다.

기말고사 기간이어서 점심 전에 일과가 끝나는 학교 406곳을 제외하면 1천771곳에서 파업으로 인해 정상적인 급식이 중단된 셈이다.

빵·우유를 제공한 1천194곳,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한 377곳 등을 포함해 총 1천662개 학교가 대체급식을 제공했다. 109곳은 아예 단축수업을 했다.

교육부는 급식을 정상적으로 운영한 학교가 전날 6천891곳에서 이날 8천277곳으로 1천386곳 늘어났다고 밝혔다.

일부 학교에서는 돌봄교실 운영도 차질을 빚고 있다. 국공립 초등학교 5천980곳 중에 92개 학교(1.5%)에서 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됐다.

교육부는 돌봄교실 정상운영 학교가 전날보다 106곳 늘었다고 전했다.

대체급식 맛보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
대체급식 맛보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학교비정규직 파업 이틀째인 4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의 한 초등학교에서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대체급식을 맛보고 있다. 2019.7.4 logos@yna.co.kr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이날 빵·우유로 대체급식이 이뤄진 충북 청주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 급식 상황을 점검했다.

박 차관은 '범정부적 대책을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재정적·법적 측면이 있어서 교육부 혼자 풀 수 있는 문제는 아니고, 교육청·국회 쪽과 협력해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부산, 인천, 강원 등 지역에서는 학교 비정규직 집회가 열렸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전국여성노조 등이 꾸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3∼5일 사흘간 파업을 계속한다.

연대회의는 현재 일부 직군의 경우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기본급을 6.24% 인상할 것, 근속급·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의 차별을 해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60% 수준인 임금 수준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공정임금제' 시행도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었다면서 요구하고 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