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국민당 총통 경선후보 전원 제4원전 재가동 찬성

송고시간2019-07-04 14:17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2020년 총통 선거를 앞두고 대만 제1야당인 중국국민당(국민당)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정견발표회에서 경선 후보자 전원이 대만 북부의 제4원전 재가동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99년 3월부터 건설을 시작한 제4원전은 탈원전 논란 속에 2014년 4월 이후 봉인됐다.

이에 따라 제4 원전의 재가동과 관련된 탈원전 문제가 2020년 대선에서 주요 쟁점으로 부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4일 연합보와 빈과일보에 따르면 전날 저녁 국민당 당내 경선을 위한 재정과 에너지 분야의 정견발표회에서 궈타이밍(郭台銘) 전 훙하이(鴻海)정밀공업 회장,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 주리룬(朱立倫) 전 신베이(新北) 시장, 장야중(張亞中) 쑨원(孫文)학교 교장, 저우시웨이(周錫瑋) 전 타이베이현 현장 등 5명의 경선 후보자 모두가 대만에 전력 부족을 우려하며 제4원전 재가동을 비롯한 원자력 에너지의 계속 사용을 주장했다.

저우시웨이, 궈타이밍, 우둔이 주석, 주리룬, 장야중, 한궈위(왼쪽부터)
저우시웨이, 궈타이밍, 우둔이 주석, 주리룬, 장야중, 한궈위(왼쪽부터)

[대만 USTV 캡처]

하지만 후보자들은 세부사항에서는 입장 차이를 보였다.

한궈위 시장은 안전에 우려가 없고 국민이 동의한다는 조건에서 대만은 "반드시 원자력 에너지를 계속 사용해야 한다"면서, 여기에 "제4원전의 재가동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궈타이밍 전 회장은 대만은 재생에너지를 적극적으로 발전시키면서 실질적으로는 원자력 에너지를 사용해야 한다며 제4원전의 미래는 국민이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리룬 전 시장은 2025년 탈원전 목표는 이상적이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가안전, 건강안전, 원자력 에너지 안전'이라는 전제하에서 가장 높은 안전기준을 두고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우시웨이 전 현장과 장야중 교장은 대만의 충분한 전력의 공급을 위해 제4원전의 재가동에 찬성했다.

국민당 경선후보들은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 대선후보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2025년 탈원전' 정책을 막대한 비용을 낭비하는 기만책이자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한목소리로 비난했다.

앞서 차이 총통은 2016년 5월 취임 당시 오는 2025년까지 대만 내 모든 원전의 원자로 6기를 폐쇄하고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대만 정부는 석탄 45.4%, 액화천연가스(LNG) 32.4%, 원전 12.0%, 신재생에너지 4.8%인 전력생산 구조를 LNG 50%, 석탄 30%, 신재생에너지 20%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국민당은 전날 저녁 마지막 정견발표회가 끝남에 따라 대만 세신대, 연합보, TVBS 등 5개 기관에서 내달 8~14일 여론조사를 진행해 15일 결과를 발표하고, 같은 달 17일에 중앙상무위원회에 조사 결과를 보고한 후 28일 국민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이를 통과시켜 후보를 공식 확정한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