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통일부, 남북회담 관련 "북미대화에 집중할 필요…신중히 대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통일부는 남북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해 일단은 북미대화 추이에 집중하면서 신중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4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관계 진전이 선순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당면해서는 판문점 남북미 3자 회동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간 대화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은) 이러한 방향에서 신중하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판문점 회동 계기 북미 정상이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만큼, 향후 진전 상황을 지켜보면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한 방도를 모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준비 여부에 대해 "북미 실무회담 추이와 함께 북한의 태도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남북회담의 형식이나 의제를 신중히 판단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비핵화의 상응 조치를 구상할 때 제재완화 중 남북경협이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한다"며 "앞으로 법적인 개념에서도 적대관계가 종식될 수 있도록 협상에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북미 '적대종식ㆍ평화시대 시작' 선언 (PG)
문재인 대통령, 북미 '적대종식ㆍ평화시대 시작' 선언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4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