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보험사 2분기 실적 부진 전망에 줄줄이 52주 신저가(종합)

송고시간2019-07-04 16:07

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보험업의 올해 2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에 4일 보험사 주가가 줄줄이 장중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화손해보험[000370]은 전날보다 2.01% 내린 3천895원에 거래를 마쳤다.

특히 장중 한때는 3천860원(-2.89%)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한화생명[088350]도 0.81% 내린 3천45원에 마감했다. 역시 장중 한때 3천10원(-1.95%)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또 롯데손해보험[000400], 현대해상[001450], DB손해보험[005830]도 장중 한때 각각 2천265원(-2.16%), 2만6천850원(-0.37%), 5만3천200원(-0.75%)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다만, 롯데손해보험은 보합으로 마감했고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도 각각 1.86%, 2.80% 오른 가격에 장을 마쳤다.

윤태호·차주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보험업종은 1분기에 이어 매우 부진한 실적을 시현할 전망"이라며 "생명보험은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수익 악화, 손해보험은 작년 말부터 상승세로 돌아선 장기 위험손해율 부담 등 구조적 요인이 실적 악화의 배경"이라고 진단했다.

이들은 "도수치료와 추나요법 등의 과잉진료와 보험금 청구 급증으로 위험손해율 상승세가 지속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과 해외투자의 환 헤지 비용 부담 등으로 투자이익률에서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내년 이후에도 보험사의 실적 반등을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