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한미약품, 1조원대 신약 기술수출 무산에 급락(종합)

송고시간2019-07-04 15:43

한미약품 간판
한미약품 간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한미약품[128940]이 파트너사 얀센으로부터 비만·당뇨 치료제 관련 권리를 반환받았다는 소식에 4일 주가가 급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미약품은 전 거래일보다 27.26% 내린 30만1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주사 한미사이언스[008930](-27.70%)도 동반 급락했다.

한미약품과 한미사이언스 모두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앞서 한미약품은 얀센이 자사에서 도입한 비만·당뇨 신약 후보물질(HM12525A) 관련 개발권리를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회사 측은 "얀센이 진행한 임상 2상 시험 결과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했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 환자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치에 미치지 못해 권리 반환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2015년 11월 이 물질에 대해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개발 및 판매 권리를 얀센에 기술수출했다. 당시 기술수출 규모는 총 9억1천500만달러(한화 약 1조원)였다.

증권사들은 1조원 규모 기술수출이 무산됨에 따라 잇따라 한미약품에 대한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국내 제약·바이오 섹터의 연이은 악재로 투자심리가 악화한 데다가 HM12525A의 신약 가치 산정 제외로 단기 주가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한미약품 목표주가를 58만원에서 53만원으로 내렸다.

홍가혜 대신증권 연구원도 "한미약품 목표주가는 영업 가치 및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의 가치를 합산해 산출하는데 얀센이 신약개발 관련 권리를 반환했다는 소식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목표주가를 57만원에서 50만원으로 낮췄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