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이스피싱 콜센터 운영총책 등 중국 도피 사범 6명 송환

송고시간2019-07-04 15:00

(연합뉴스 PG)
(연합뉴스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청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중국 광저우와 옌지에서 검거된 한국인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원 등 국외 도피 사범 6명을 국내로 송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검거된 이들 가운데 김모(46) 씨는 중국 광둥성에서 콜센터를 운영하던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으로 피해자가 300명, 피해액은 20억원에 달한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를 비롯해 또 다른 보이스피싱 조직 관리책 등 보이스피싱 사범 총 4명이 송환됐다.

이들과 함께 1천만 원대 인터넷 물품 사기와 7억 원대 부동산투자 사기로 수배 중인 사기 피의자 2명도 검거돼 국내로 압송됐다.

경찰청은 인터폴 계장을 호송단장으로 삼아 수배 관서 수사관 등 15명을 현지로 보내 이들의 신병을 인계받았다.

경찰청 관계자는 "중국 각 지역에 파견된 경찰주재관을 활용해 중국 공안 당국과 다각적인 협의 끝에 이번 송환을 성사시켰다"며 "항공보안 규정상 국적기 1대에 피의자 최대 2명까지만 탑승이 가능해 지난주부터 피의자들을 순차적으로 분산 송환했다"고 설명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