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과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 단독 플레이"

닛케이 '막전막후' 보도…"최대 볼거리 판문점 연출, 즉흥계획 아냐"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지난달 말 트윗을 매개로 판문점에서 전격 성사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동은 주변국 정상 누구도 눈치채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플레이였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오사카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27~29일 일본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무역 담판 하루 전인 28일 저녁에 짧은 시간 사전 접촉을 가졌다.

두 정상이 사전 회동을 하기 전에 미국 측 대표단 숙소인 오사카 데이코쿠(帝國) 호텔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등 양국 협상단이 2시간에 걸쳐 협상 내용을 놓고 줄다리기를 했다.

이 자리에서 류 부총리는 미국이 요구하는 지적 재산권 보호 등에 유연한 태도를 보이면서 미국산 농산물 등의 대량 구매 목록을 추후 제시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시진핑, '휴전' 선언…미·중 무역협상 재개 합의
트럼프-시진핑, '휴전' 선언…미·중 무역협상 재개 합의(오사카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달 29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린 오사카에서 양자 정상회담 시작 전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담판을 통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잠정 중단과 무역협상 재개를 결정하며 사실상 무역 전쟁의 '휴전'을 선언했다. leekm@yna.co.kr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만족할 정도는 아니지만 이란을 둘러싼 중동지역 정세가 긴박해지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무역전쟁 수위를 높여나갈 경우 득이 될 게 없었다.

또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계속하면 미국 기업의 주가 폭락 사태를 야기해 대통령 선거전에서도 악영향을 받을 것이기에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는 카드를 선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전 세계가 주목한 지난달 29일 점심 무렵의 80분에 걸친 미중 정상회담 결과는 이런 과정을 통해 사실상 그 전날 밤 결정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은 이 때문에 미중 정상회담 당일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쪽으로 쏠려 있었다.

그날 오전 7시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김(김정은) 위원장이 이 글을 본다면 (판문점) 비무장지대에서 그와 만나 악수하고 인사하고 싶다"는 트윗을 날렸다.

닛케이는 G20 회의 직전에 북한을 공식 방문했던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판문점 회동을 중개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분석했다.

닛케이는 그 이유로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함께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 자체가 중국을 제외한 남북미 간의 3자로 한국전쟁 종전의 틀을 사실상 굳힌다는 점 등을 들었다.

이는 1953년 한국전쟁 휴전협정의 당사자인 중국으로서는 가장 피하고 싶은 시나리오라는 것이다.

판문점 북측 지역 향하는 남북미 정상
판문점 북측 지역 향하는 남북미 정상(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회동한 후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향하고 있다. 한미 정상은 김정은 위원장을 군사분계선까지 배웅했다. scoop@yna.co.kr

닛케이는 이번에도 외형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역사적 '입북'에 선도적 역할을 한 것은 문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G20 오사카 정상회의의 연장선상에서 '최대 볼거리'를 판문점에서 연출하고자 하는 '야심'을 이전부터 갖고 있었다며 시 주석이나, 문 대통령이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주변국 정상 어느 누구도 이를 미리 알아채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이 때문에 오사카에서의 미중 정상회담은 판문점 이벤트의 예고편 정도가 돼 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교착 상태에 있던 미중 무역협상, 북미 회담 등 두 회담을 다시 시작하게 된 것에 만족하고 있겠지만 꼼꼼히 살펴보면 성과는 없고 모든 문제를 미룬 것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3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