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복지키미' 노인이 골방서 쓰러진 독거노인 생명 구해

송고시간2019-07-03 14:32

연락 닿지 않고 주거지서 인기척 없자 119·경찰에 신고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에서 독거노인의 생명을 구한 70대 '9988행복지키미'의 활약상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충주시에 따르면 신니면에서 9988행복지키미로 활동 중인 임성규(77)씨는 홀로 사는 노인들의 집을 한 달에 10번 방문하고, 수시 연락해 안부를 물어 왔다.

임씨는 지난 5월 17일 자신이 담당하는 홀몸 노인에게 수차례 전화를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이 노인의 집을 찾았다. 집에서 별다른 인기척이 없자 119와 인근 경찰 지구대에 신고했다.

임성규씨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07.03 송고]

임성규씨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07.03 송고]

노인은 골방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으며,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4일 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

임씨는 "어르신들을 가족처럼 돌보기 위해 힘썼는데, 위급상황에 놓인 어르신을 지키게 돼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노인 일자리사업의 하나인 9988행복지키미는 참여 노인들이 홀몸 노인, 경증 치매 노인 등 취약노인을 대상으로 생활 상태와 안전을 점검하고, 말벗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행복지키미 1명당 소정의 급여를 받고 주로 독거노인 3∼4명을 담당한다.

충주에서는 9988행복지키미 821명이 3천200여명의 노인을 돌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행복지키미 참여자들은 독거노인들의 어려운 점과 필요한 부분을 누구보다 면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며 "위험 상황 예방과 함께 독거노인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 대한노인회 충주시지회 취업지원센터장은 "9988행복지키미 사업 참여자는 봉사 자긍심이 커지고, 수혜 노인은 이웃사촌의 정을 느끼게 됐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고 전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