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건 "北WMD 완전동결 원해…제재해제 대신 인도지원·관계개선"(종합)

송고시간2019-07-03 13:23

일부 타협 여지 시사…"비핵화 전 제재해제는 안해"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비건 비보도전제 발언 보도

외교부 들어서는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
외교부 들어서는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8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19.6.2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하는 동안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의 "완전한 동결"(complete freeze)을 원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2일(현지시간)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비건 특별대표가 지난달 30일 한국에서 워싱턴DC로 돌아오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프더레코드(비보도)를 전제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는 "우리가 바라는 것은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한 동결"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포기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또 트럼프 행정부가 "동결과 (비핵화) 최종상태의 개념, 그리고 그 안에서 우리가 북한의 핵무기 포기를 향한 로드맵을 논의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당시 비보도 대화에서 비건 특별대표는 이런 목표로 가는 과정에서 일부 타협(give and take)할 여지가 있음을 여러 차례 시사했다고 한 소식통이 전했다.

비건 대표의 이런 발언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핵 동결을 골자로 하는 새로운 비핵화 협상 시나리오가 검토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최근 보도와 맞물려 주목된다.

북녘 땅에서 손 맞잡은 북미 정상
북녘 땅에서 손 맞잡은 북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미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2019.7.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악시오스도 북미 실무협상을 이끌 비건 특별대표가 트럼프 행정부 내 강경파보다 북한에 대해 더 유연해질 의향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그러나 북한이 무기 프로그램을 동결하더라도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제재를 해제할 준비는 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대신 그는 인도주의적 지원과 외교관계 개선과 같은 다른 양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개략적으로 우리는 비핵화 전에는 제재 완화에 관심이 없다"면서도 미 협상팀이 다른 방식으로는 북한에 대해 유연해질 여지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 사이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며 "인도주의적 지원, 인적 대화 확대, 서로의 수도에 주재하기" 등을 양보할 수 있다고 예시했다.

이와 관련, 그는 "예를 들어 그들이 우리에게 핵무기 20개를 준다고 가정해보자. 우리는 무엇을 얻을 수 있나. 나는 (국무)장관에게 가고, 그는 대통령에게 가고, 대통령은 그걸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악시오스는 당시 해당 발언이 나온 비행기에 동승하지 않아 비보도 합의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비건 특별대표의 발언을 보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김 위원장과의 회동 후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 협상을 하겠다"며 비건 특별대표가 실무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