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디스 "日수출규제, 三電·SK하이닉스 신용도에 부정적"

송고시간2019-07-03 10:13

무디스
무디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3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 한국 기술기업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무디스는 "한국 제조업체들은 투입 소재를 일본 생산자에 많이 의존한다"며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플루오드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의 올해 1∼5월 대 일본 의존도는 각각 94%, 92%, 44%였다는 한국무역협회 통계도 인용, 제시했다.

다만 "수출규제가 한국 제조업체 운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정도로 확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무디스는 "한국 기업들은 수출규제 대상 소재의 주 소비자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메모리칩과 디스플레이 패널의 핵심 공급자"라며 "이들이 생산에 지장을 받으면 글로벌 공급 체인과 일본 업체를 포함한 기술·전자 기업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무디스는 "수출규제가 후지필름 홀딩스, 신에츠화학 등 일본 기업에 즉각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며 "이들 기업의 전체 매출에서 관련 소재의 한국 매출 비중은 미미한 것으로 추산한다"고 설명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