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고문, '판문점 회동' 비판에 "트럼프 노벨상 타는 길 가"

콘웨이, 폭스뉴스 인터뷰…"평화 가져오기 위해 노력할 의무"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AP=연합뉴스]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과 관련,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타는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 민주당 등 일각에서 '실체 없는 정치적 쇼'라는 지적이 나오는 데 따른 반박이자 북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강조하는 의미로 보인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이번 회동을 놓고 '미국 외교 정책과 외교 역사상 최악의 며칠 중 하나'라고 비판한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진행자가 거론하자 "그렇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받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로 노벨평화상을 타는 길에 있다"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그건 그(트럼프)가 적어도 지도자들과 만나 다른 나라들과 이야기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곳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며, 제재가 계속되는 동안 정말로 핵 능력을 줄여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히 김 위원장에게 직접 말했다"며 제재는 계속될 것이지만, 무엇이 주민을 위한 경제 발전과 번영을 가져올 수 있는지 살펴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와 관련, "바로 거기에서 그(트럼프)는 매우 분명하고 매우 투명하고 언론에 매우 공개적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콘웨이 고문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그것(대화)이 잘되지 않으면, 잘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나쁜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bad deal)라고 생각한 것으로부터 걸어 나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를 하기 위해 절대 서두르지 않는다"고 거듭 말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3 0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