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美대통령 최초로 북한 땅 밟은 것 자체가 평화시대 시작"

'종전선언'으로 해석될만한 文대통령 언급에 "靑이 규정할 부분 아냐"
판문점 북미정상 만남 '회담'·'회동' 여부엔 "해석은 언론 몫"
얘기 나누는 남북미 정상
얘기 나누는 남북미 정상(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6.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6·30 판문점 남북미 및 북미 정상 회동을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이라고 규정한 것과 관련해 "미국 대통령이 처음 북한 땅을 밟고 최전방 GP(경계초소)에 군복을 안 입고 간 행위 자체가 평화 시대를 시작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 언급의 의미를 묻자 "남북관계는 군사합의와 세 번의 정상회담 등으로 평화의 무드가 조성됐고, GP 철수와 비무장지대 유해발굴, 바다에서의 교류협력 등이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이번 판문점 회동을 사실상 종전선언에 준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향후 평화협정 등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어떤 형식을 담고 있는 협정이나 선언인지에 대한 답을 묻는 것이라면 청와대가 규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며 "평화협정·종전선언 등 여러 단어가 있지만, 그에 대한 규정은 언론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만남이 '3차 북미 정상회담'인지 단순한 '회동'인지에 대한 질문에 이 관계자는 "북미 정상 간 짧은 인사와 조우가 아니라 50분가량 만나 말씀이 서로 오갔다"면서도 "회동인지 회담인지 저희가 규정하는 것은 조심스럽다. 해석은 언론의 몫"이라고 답했다.

밝게 웃는 북미 정상
밝게 웃는 북미 정상(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VIP실에서 만나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는 북미 정상의 모습. 2019.7.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2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