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공무원노조 "낙동강하구 에코센터 민간위탁 중단해야"

송고시간2019-07-02 15:37

낙동강하구 에코센터
낙동강하구 에코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 공무원노동조합은 2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추진하는 낙동강하구 에코센터 개방직 신설 및 민간위탁 중단을 촉구했다.

노조는 "에코센터는 10년 이상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며 환경부와 부산교육청 등으로부터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데다 이용객 만족도도 높다"며 "주먹구구식 특정 단체의 요구에 따라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민간위탁은 공공성 훼손과 시민 부담 가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전문성과 소통 강화 명분으로 들어온 특정 단체 대표 등 개방직 간부 상당수가 전문성과 경험 부족으로 업무 파악도 제대로 못 하면서 직원 업무 피로도만 누적되고 있다"며 에코센터에 개방직 신설 중단을 촉구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에코센터 혁신 자문회의를 열고 에코센터 민간위탁과 개방직 센터장 채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에코센터장을 개방형 직위로 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했다.

시 관계자는 "에코센터를 만들 때 5년 이후 민간위탁을 계획했는데 그사이 조직이 방대해진 측면이 있어 혁신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노조 요구는 인사권과 관련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