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日 경제보복' 후속대책 "앞으로 상황보며 연구"

송고시간2019-07-02 13:21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 참석한 강경화 장관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 참석한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차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에 참석해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문제 삼아 경제보복에 나선 데 대한 정부 대응에 언급, "앞으로 상황을 보면서 (후속대책을) 연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차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 오전 세션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 차원에서 후속대책을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날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대응 방침을 내놨고, 외교부 차원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고 밝혔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1일 한국 기업의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이번 조치 배경에 대해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조치가 WTO 규칙을 위배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국가와 국가의 신뢰 관계로 행해온 조치를 수정한 것"이라고 말해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후속 조치라는 점을 사실상 인정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