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정부 대항조치 日기업에도 타격…일본발 공급쇼크 우려"

송고시간2019-07-02 10:38

니혼게이자이 사설…"국제정치 도구로 통상정책 이용하려는 발상"

요미우리, "일본 자유무역의 위선 드러내" 외국언론 지적도 전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대표적인 경제신문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날 일본 정부가 발표한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2일 일본 정부에 '대항 조치를 자제하라'는 내용의 사설을 게재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날 조간에 '전 징용공을 둘러싼 대항 조치의 응수를 자제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징용공 문제에 대해 통상정책을 가지고 나오는 것은 (일본) 기업에 대한 영향 등 부작용이 커서 긴 안목에서 볼 때 불이익이 많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항 조치는 한국의 생산에 영향을 주는 동시에 한국 기업이 대형 고객인 일본 기업에도 타격을 줄 우려가 있다"며 "민간 교류를 중시해 곤란한 상황이더라도 대화로 해결하는 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재의 공급이 끊겨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사인 삼성전자의 생산에 지장이 생기면 스마트폰, 컴퓨터 등 반도체를 이용하는 모든 기기의 생산이 정체돼 혼란이 세계로 퍼질 수 있다"며 "일본발 공급 쇼크를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에서 제일 발행 부수가 많은 경제신문으로, 이 신문이 한일 관계와 관련한 일본 정부의 조치에 대해 이처럼 정면으로 우려를 제기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신문은 "이번 조치는 국제정치의 도구로서 통상정책을 이용하려는 발상이라는 의심이 짙다"며 "트럼프 정권과 중국이 사용하는 수법으로, 일본은 이런 수법에 대해 선을 그어왔다(사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베 정권은 자유무역의 주창자로 해외에서 기대를 모았지만, 이런 평가가 손상될 수도 있다"면서 "함께 미국과 동맹을 맺고 있는 국가들끼리 계속 서로 각을 세운다면 안보의 연대 면에서도 불안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의 대항 조치를 둘러싸고는 제3국의 언론들로부터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인터넷판에서 "일본의 자유무역의 위선을 드러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일자에 게재한 사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일자에 게재한 사설

[니혼게이자이신문 지면 캡처]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