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천·울진서 야생진드기에 물린 2명 숨져…경북 올해 3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19-07-02 15:48

진드기 매개 질환 예방 수칙
진드기 매개 질환 예방 수칙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예천·울진=연합뉴스) 김효중 이승형 기자 = 경북 예천과 울진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2명이 잇달아 숨졌다.

이로써 경북에서는 올해 SFTS로 3명이 사망했다.

2일 경북도와 예천군보건소 등에 따르면 야생진드기 바이러스인 SFTS 감염으로 예천에 사는 A(77·여)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지난달 24일 숨졌다.

A씨는 지난 6월 19일 발열, 전신 쇠약과 같은 증상을 보여 안동에 있는 한 병원을 찾았고 같은 달 24일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한 SFTS 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

매일 밭일을 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증상이 악화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또 같은 달 26일에는 울진에 사는 B(77·여)씨가 SFTS로 숨졌다.

B씨는 같은 달 11일 발열 등 증상을 보여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같은 달 17일 SFTS 양성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B씨가 고사리 텃밭 작업을 하다 야생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에서는 지난 5월 28일 구미에 사는 76세 여성이 올해 처음으로 SFTS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숨졌다.

올해 전국적으로 SFTS 환자가 40명 발생해 이 가운데 11명이 숨졌으며 경북에서는 5명의 환자 가운데 3명이 사망했다.

야생진드기에 물리면 1∼2주간 잠복기를 거쳐 구토, 발열, 설사 등 증세가 나타난다.

SFTS는 치료제나 백신이 나오지 않아 치사율이 30%대에 이른다.

kimhj@yna.co.kr,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6036700530

title : '교통비 30% 절감' 광역알뜰교통카드,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