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서 돌아온 조선 장군석, 우리옛돌박물관에 안착(종합)

송고시간2019-07-02 17:58

장명등 등 석조유물 공개…"문화재는 고향에 있어야 빛나"

일본에서 돌아온 석조유물 8점
일본에서 돌아온 석조유물 8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서울 성북구 우리옛돌박물관에서 열린 일본 유출문화재 환수 기념식에서 천신일 이사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기증자인 일본인 오자와 데루유키 씨 부부 등이 제막식을 하고 있다. 2019.7.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한 세기 전에 경매를 통해 일본인 손에 넘어간 우리 석조유물 8점이 고국에 돌아와 북악산 기슭에 자리 잡았다.

서울 성북구 성북동 우리옛돌박물관은 2일 오후 환수 기념식을 열어 일본인 오자와 데루유키(尾澤輝行) 씨 부부로부터 장군석, 장명등, 비석받침, 수병(水甁) 각 2점 등 총 8점을 기증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조선시대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유물들은 오자와 씨 외조부인 사업가 요시이에 게이조(佶家敬造)가 1927년 일본 경매에서 도부(東武)철도 사장이자 네즈(根津)미술관 설립자인 네즈 가이치로(根津嘉一郞)와 경쟁해 소유권을 얻었다. 다만 일본 유출 시기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요시이에는 게이오(慶應)대학 근처에 넓은 정원을 조성해 석물을 두었고, 이후 도쿄 인근 가나가와(神奈川)현 에노시마에 별장을 신축하고 또 다른 정원을 만들면서 석물을 이전했다.

요시이에 외동딸이 낳은 막내아들인 오자와 씨는 에노시마 별장을 물려받았고, 정원을 개발하면서 한국 석물 활용 방안을 고민한 끝에 기증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인으로부터 우리옛돌박물관을 소개받은 오자와 씨는 천신일 우리옛돌문화재단 이사장과 여러 차례 만난 뒤 기증 장소를 확정했고, 석물은 일본을 떠나 지난달 14일 박물관에 도착해 정원에 설치됐다. 박물관은 지난 2001년에도 일본으로 빠져나간 우리 석조유물 약 70점을 찾아왔다.

양 그림 선물하는 천신일 이사장
양 그림 선물하는 천신일 이사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서울 성북구 우리옛돌박물관에서 열린 일본 유출문화재 환수기념식에서 천신일 이사장(왼쪽)이 기증자인 오자와 데루유키 씨에게 양 그림을 선물하고 있다. 2019.7.2 superdoo82@yna.co.kr

환수 기념식에서 천 이사장은 "평생 과업이자 박물관 목표 중 하나가 해외에 흩어진 석조유물을 환수해 오는 일"이라며 "이번 환수를 계기로 해외에 있는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자와 데루유키 씨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석물들에 대해 '조선에서 온 귀한 유물'이라고 강조하셨기에 한국에 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우리옛돌박물관은 돌이 주인공이라는 점이 마음에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오자와 씨 부부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기증 과정에서 박물관과 오자와 씨 사이에 다리를 놓은 장선경 제이넷컴 부사장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정 청장은 "한일 관계가 좋지 않아 양국 사이에 날 선 말들이 오가는데, 그 와중에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나누게 돼 행복하다"며 "문화재는 고향에 있어야 가치가 빛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돌아온 장군석은 무덤 앞에 세우는 조각상으로, 무석인(武石人)이라고도 한다. 투구와 갑옷을 착용하고 손에 검을 쥐었는데, 본래 한 쌍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근엄하고 기운이 넘치는 표정, 갑옷 어깨에 새긴 귀면문(鬼面文)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장명등(長明燈)은 무덤이나 절 앞에 세우는 등으로, 두 점은 사대부가에서 사용한 것으로 판단되며 지붕 형태가 다소 다르다.

박물관 학예실 관계자는 "사모지붕 장명등은 추녀마루를 도톰하게 표현했고, 경사는 완만한데 처마 끝이 살짝 들려 있어 우아한 느낌을 준다"며 "팔작지붕 장명등은 사면에 정사각형 화창(火窓)을 뚫었고 장식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석받침에 대해서는 "묘비에 사용됐던 것으로 추정되며, 각각 안상문과 당초문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돌아온 석조유물
일본에서 돌아온 석조유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서울 성북구 우리옛돌박물관에서 열린 일본 유출문화재 환수 기념식에서 공개된 환수 유물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장군석 2점, 장명등 2점, 비석받침 2점. 2019.7.2 superdoo82@yna.co.kr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